Artist Statement
2015

 

나는 종교가 없다. 어린 시절 반강제적으로 교회에 몇 번 가본 일을 제외하면 줄기차게 반복되는 제삿날에나 종교의 흔적을 살짝 느낄 뿐이다. 그럼에도 본인의 작업에서 반복적으로 등장하는 ‘죽음’의 이미지, 숭고미를 추구하는 도상들을 보면 지극히 종교적인 인간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든다. 어쩌면 삶의 근원과 죽음의 본질을 알고 싶은 욕망이 작가로서 본인이 예술에 접근하는 원동력인지도 모르겠다.

 

이전 작업에서는 진부하게 들리지만 보편적인 감정인 ‘사랑’의 경험을 바탕으로 여성을 욕망의 대상이자 공포의 대상으로 바라보고 메두사와 같은 신화적 모티브로 표현하였다. 녹슨 차가운 철판에 거대한 여성의 이미지를 옮기는 과정은 육체적 고통과 인내를 수반하는 수행과도 같다. 이러한 창작 과정에서의 몰입의 체험은 본인 작업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이렇게 만들어진 작품은 본인에게 숭배와 경외의 대상이 되었고 제단을 만드는 일은 자연스러운 일이 되었다. 회화에서 사운드와 조명장치를 활용한 설치작업으로 나아가는 과정은 관람자에게도 다른 세계로 이행하는 경험과 몰입의 체험을 가능하게 하기 위함이다.

 

이러한 작업들이 여성의 이미지, 여성을 상징하는 빛을 중심으로 전개되는 동안 본인이 포착하고자 하는 것이 여성을 매개로 한 것이지 여성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예를 들어 위를 향해 타오르면서도 아래로 흘러내리는, 본인의 시각에 여성의 성기의 모양을 닮아 있기도 한 ‘촛불’을 통해 이야기하고자 했던 것은 성스러움과 불경, 숭고함과 비천함이 극적으로 조우하는 지점에 관한 것이다. 즉 ‘성(聖)’과 ‘속(俗)’(본인에게는 ‘聖’과 ‘性’)이 서로 다른듯하지만 영원히 한 몸일 수밖에 없고 이 둘의 순환과 공존, 혹은 반복과 대립이 우리의 삶을 구성하고 있다는 것을 말하고자 하는 것이다. 이러한 변화는 삶 속의 다양한 경험들을 작업의 밑거름이 되게 하였고 이전 작업들을 비판적으로 바라 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주었다.

 

최근의 작업은 여행지에서의 경험과 관련이 깊다. 종교마저 상품화된 시대, 예술작품을 통해 놀라는 것이 아니라 작품에 매겨진 가격에 놀라는 오늘날 다른 세계로 이행하는 경험은 여행을 통해서나 가능하게 되었다. 황금빛으로 물든 태국의 사원 귀퉁이에서 발견한 부처상과 고양이자세를 하고 있는 누드 여인 조각상, 장가계의 장엄한 풍경을 담은 조잡한 비닐 봉투, 그곳에서 왜 파는지 알 수 없는 낡아 보이는 척하는 춘화첩, 뉴욕 차이나타운 근처의 기념품 가게에서 발견한 티벳 밀교의 부모불이라 불리는 남녀교합상, 첼시마켓의 책방에서 파는 예수, 간디, 부처 캐릭터의 볼펜, 스트랜드 북스토어에서 당당하게 독립된 에로티카 섹션에서 파는 스웨덴 포르노화집 등은 수술대 위의 우산과 재봉틀 마냥 이질적인 사물들의 낯선 만남이다.

 

관광지에서 파는 기념품들은 성스러운 종교의 도상마저 상품화하고 에로틱한 사물들과 함께 매대에 올려져 있다. 이러한 장면은 민망하면서도 통쾌하고, 성스럽고도 상스럽지만 삶의 양면성을 생각해보게 만드는 흥미로운 상황들이다. 이러한 상황들을 사적인 사원의 형태 안에 끌어들여 관객을 밀어내면서도 끌어당기는 긴장감을 만들고자 하였고, 종교를 뉴스가 대체한 시대, 호날두 같은 스포츠 스타에 열광하고 온라인 게임에서 몰입의 체험을 하는 현대인들이 과연 예술작품에 감동할 수 있을 것인가 고민하면서 작업에 임하였다.

 

비록 자신이 비종교적 인간이라고 여기는 사람일지라도 감추어진 형태로 남아 있는 현대의 신화나 의례에 의해 여전히 성스러움의 기억을 무의식 가운데 감추고 있다고 한 M.엘리아데의 말처럼 모든 인간은 종교적이다. 제도화된 종교에 공감하지 못하는 나를 포함한 현대인들에게 성스러움의 기억을 되살리도록 자극하는 것이 예술이 부여받은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그러한 역할을 하고자 오늘도 난 숭고함과 비천함이 맞부딪히는 섬광을 좇고 있다.

2015

I do not have a religion. Except for the several times I had went to church semi-coercively when I was a child, I can only slightly sense traces of religion during the constantly-recurring memorial days. Nevertheless, looking at the images of ‘death’ and the icons pursuing sublime beauty, which appear repeatedly in my artworks, I have come to think that I may be a very religious human being. My desires for wanting to understand the origin of life and the true nature of death is, perhaps, the motivation of which I approach art as an artist.

In my previous works, though it may sound cliché, based on my experiences of the universal emotion, ‘love’, I viewed women as objects of desire, and simultaneously, objects of fear, and I had portrayed them in mythical motifs such as the Medusa. The process of transferring the huge image of a women onto the cold and rusty iron plates is like a practice accompanied by physical pain and endurance. Immersion within this process of creation occupies a significant part in my work. Artworks made this way have become objects of worship and awe for me, and building an altar became a natural thing. The process of advancing from painting to installation work using sound and lighting devices was to enable the viewers to also have the experience of transitioning into another world and experience immersion.

Whilst these works developed, centering on the images of women and light, which symbolizes women, I have come to think, what I am trying to capture is not limited to women, but I am using women as a medium. For instance, what I was trying to say through candle lights, which blaze upwards and, at the same time, flow downwards, and which, to my perspective, resembles the female genitals, was about the point in which sanctity and blasphemy, and sublimity and lowliness encounter, dramatically. In other words, I am trying to say that although ‘the sacred’ and ‘the profane’ (to me, ‘the sacred’ and ‘sex’) may seem different from one another, they can only forever be of one body, and the circulation and coexistence, or repetition and contrast of these two constitute our lives. This change has made the various experiences within life the foundation of my works and had provided the opportunity to observe my past works in a critical way.

My recent works are closely related to my experiences at certain travel destinations. At an era in which even religion has become a merchandise, today, where we are no longer amazed through artworks but amazed at the prices put on them, the experience of transitioning into another world has become possible only through travelling. A statue of Buddha and a statue of a nude woman in a cat pose found at a corner of a temple in Thailand, colored in golden lights; a vinyl bag with a magnificent landscape of Zhangjiajie, China; a pretending-to-be-old book of oriental pornographic illustrations which no one knows why they are being sold there; a statue of a man and a woman having intercourse called the Parents Buddha of a Tibetan esoteric Buddhism found at a souvenir shop near China Town in New York; character pens of Jesus, Gandhi and Buddha sold at a book store in the Chelsea Market; the Swedish pornography magazines sold at the apparently independent erotica section at Strand Bookstore. These are unfamiliar encounters of heterogeneous objects like umbrellas and a sewing machine on an operating table.

Souvenirs sold in tourist sites commercialize even the sacred icons of religion and they are put up on the display stands along with erotic objects. Such scenes are embarrassing, yet, satisfying, holy and vulgar, yet, interesting situations that enable us to think about the double-sidedness of life. I tried to create tension that pushes away the viewers, and at the same time, attract them by inducing these situations inside the private temple form; I engaged myself in the work, agonizing, whether, at an era where news substitutes religion, modern people who go wild over sports stars such as Ronaldo, and experience immersion in online games, could be moved by works of art.

As M. Eliade had put it, every human being is religious, even those who consider themselves to be a non-religious person, due to modern myths or rituals that remain in hidden forms, still disclose memories of sanctity amidst the unconsciousness. I believe that to stimulate modern people who cannot sympathize with the institutionalized religion, including myself, in order to revive memories of the sacred is the role given to art. In order to accomplish such role, even today, I chase after the flash of light where sublimity and lowliness clash against each other.

© 2002-2019 by Hyunik Cho All rights reserved. / chohyunik.com

  • Facebook Classic
  • unnamed.png